자유게시판

|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세요

조회 수 195 추천 수 0 댓글 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사라센의 남해 백패킹

 

.

.

.

 

 

남해의 작은 섬으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기상청 정보를 보니 구름이 넓게 펴져있고, 바람이 초속 7m 있어 섬으로 급하게 정했습니다.

 

구름이 햇볕을 막아주어 지낼만 할것이고, 바람에 강한 TP 텐트를 사용하면 될것 같습니다.

 

 

 

아침 첫 배로 들어와 하루를 지낼 집을 만들었습니다.

 

바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초속 1m 정도의 산들바람만 하루종일 불어주었습니다.

 

 

 

참 이쁜 곳입니다.

 

 

020_0044.jpg

.

.

.

 

 

 

집 공사 하는동안 집사람이 군소를 잡았습니다.. ㅠㅠ

 

급하게 김모 형님에게 전화 하여 이게 뭔지 물어보고, 인터넷 검색으로 

 

만지는 법을 배워 요리를 합니다. 

 

020_0045.jpg

.

.

.

 

 

햐~~~  이거, 거북손 맛도 나고, 소라향도 나는게 식감이 쫄깃한것이 죽입니다.~

 

020_0063.jpg

.

.

.

 

 

 

군소맛에 빠져 맥주를 3캔 먹고 낮잠을 늘어지게 자고 일어나서

 

섬투어를 합니다.

 

 

해안절벽의 스케일이 엄청납니다.

 

10mm 광각렌즈를 안챙겨온것이 엄청 후회되는 날입니다.

 

 

 

020_0101.jpg

.

.

.

 

 

17mm로 전체 풍경이 안나오니 답답할 뿐입니다.

 

020_0113.jpg

.

.

.

 

 

 

 

020_0131.jpg

.

.

.

 

 

사진만 본다면 그랜드캔년 느낌을 줍니다.

 

다녀본 해안절벽중엔 탑급입니다.

 

020_0144.jpg

.

.

.

 

 

 

020_0166.jpg

.

.

.

 

 

 

내침김에 동네투어도 갑니다.

 

돌담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젊은 주민들이 모두 외지로 나가고, 이제 노인 20여명만 남아 있는 곳입니다.

 

020_0189.jpg

.

.

.

 

 

 

캠프로 돌아오니  물이 빠져있습니다.

 

또 고둥과 군소 잡이에 나섭니다.

 

" 야야야~~ !!!  우리 쉬러 왔자나?? "

 

" 가만 있어바 쫌 .. 저기 또 있어!! "

 

 

아씨.... 이럴려고 여기까지 온게 아닌데.... 와이프가 삼시세끼 촬영에 시간가는줄 모릅니다.

 

020_0210.jpg

.

.

.

 

 

Wow~~~  해삼까지 올라옵니다.

 

020_0216.jpg

.

.

.

 

 

 

잠시 잡아올린 수확물입니다.

 

결국 물 빠질때마다 집사람은 출동했다는...ㅠㅠ

 

 

" 내가 담부턴 애인을 델꼬 다닌다..ㅠㅠ "

 

020_0221.jpg

.

.

.

 

 

 

020_0249.jpg

.

.

.

 

 

군소와 해삼을 안주 삼아 늦도록 과음을 했더니 새벽에 일어나질 못해 일출을 놓쳤습니다..ㅠㅠ

 

 

20200502_061228.jpg

.

.

.

 

 

20kg이 넘는 베낭을 메고 오지를 찾아다니다 보면 가끔 생각지 못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사라센의 남해 백패킹

?
  • profile
    박홍삼(박광진) 2020.05.03 17:08
    역시 대단해여...사실 개인적으로 해 보고 싶은데 용기가 안 나네.ㅠㅠ
    그나마 눈으로 호강하고 갑니다..굿입니다..
  • profile
    마하나임(유계향) 2020.05.03 17:26
    형님 아름다운 풍경 감사합니다
  • profile
    서린빠 2020.05.04 06:22
    멋찌내요.. 딱 좋은 계절입니다
  • ?
    날배추 2020.05.04 08:15
    요리에 자신이 없어서 가지는 못하고~~
    멋진 걸 구경하게 해 주셔서 고맙네요!!!
  • profile
    사라센 2020.05.04 12:32
    회장님, 건강 하시죠?
  • profile
    남선달 2020.05.04 08:34
    내가 전에 부터 야그 안하더냐.....
    시내권엔 집사람과 시밖으로 벗어날땐 애인과....
    이건 진리고 상식이다....
    니는 아직 넘 순진하고 더 배워야겠다...ㅎㅎㅎ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20.05.04 11:31
    그래가 애인이 있단말씀입니까 ?
  • profile
    사라센 2020.05.04 12:33
    너무 깊이 알려 하지마라..글라이드 기공만큼 있을수도 있다.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20.05.04 11:31
    그래가 애인이 있단말씀입니까 ?
  • profile
    남선달 2020.05.04 15:48
    니가 그거 알아 모할라고....
    우리집 솥뚜겅 기사 한테 일러 또 아파트 벼름박 부서져 내리도록 할라고...ㅠㅠ
  • profile
    ㅈl은♬ 2020.05.05 19:51
    ㅎㅎㅎㅎㅎ
  • profile
    사라센 2020.05.04 12:34
    형님, ㅠㅠㅠ 내가 너무 맑게 살았나 봅니다.. 배우러 갈께요.
  • ?
    감병수 2020.05.05 15:30
    부럽습니다. 작년 6월에 합천에서 다친 후 10달 넘었는디 아직도 암흑터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작년6월에 구입한 캠핑 장비도 잠자고 있네요 풍광 이쁘네요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20.05.06 09:22
    긍정적인 마인드로 얼른 쾌차하시길바랍니다 ! !
  • profile
    ㅈl은♬ 2020.05.05 19:49
    사모님이 대단하시네요 ㅎㅎ 군소 예전에 본 적 있는데, 너무 징그럽게 생겼어요 ㅜㅜ 보랏빛 피 흘린 것 같은데..... 맛이 있나요? 마지막 사진은 윈도우 배경화면으로 손색이 없겠습니다. 역시! 명불허전
  • profile
    조민경 2020.05.05 20:10
    역시..호정형이야...이런 남자 하나 구해줘~~~^^나도 저렇게 자유롭게 살고 싶다 ㅎㅎㅎ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7 신입교육생 환영 6 버드맨 2020.05.08 195
1546 신입교육생 환영 16 버드맨 2020.05.05 209
» 사라센의 남해 백패킹 16 file 사라센 2020.05.03 195
1544 신입교육생 환영 7 버드맨 2020.04.28 202
1543 신입교육생 환영 7 버드맨 2020.04.25 166
1542 신입교육생 환영 7 버드맨 2020.03.23 313
1541 신입교육생 환영 8 버드맨 2020.03.21 253
1540 20년 첫 빅리그 결과 2 file 버드맨 2020.02.12 218
1539 신입교육생 환영 5 버드맨 2020.02.05 219
1538 첫 신입교육생 환영 4 버드맨 2020.01.22 234
1537 박효진 회원 차남 결혼식 이야기 file 사라센 2020.01.12 159
1536 2019년을 보내며~ 1 버드맨 2019.12.17 1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