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일지

|  회원의 비행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조회 수 254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2019년 9월 29일 일요일 3회(95회)
3주를 내리 쉬다가 나가자니 또다시 불안, 걱정
이륙장 앞에 섰는데 다른 사람들 나가는 걸 보고 나가고 싶었으나 언능 나오라고 하시니 그냥 나갔다.

이륙사면에 섰다. 몸에 대한 기억 없이 그냥 막연하게 이륙을 한 번에 하고 나가야겠다는 욕심에

몸의 기억을 떠올려보며 차분히 나가지 못한 채 섰다가 기체가 생각보다 빨리 훅 올라와 버렸고

타이밍을 놓치고 라이저를 놓친 채 그냥 견제하고 기체를 내리고, 다음에 또 그러고

산개 후 견제가 늦어 헐렁 헐렁 앞으로 기체가 먼저 나가 앞으로 자빠졌다가 다시 시도

기체가 서나 싶자 바로 나가다 왼쪽 앞이 말려들어오며 이륙실패!  아카시나무 그루터기에 내리 쳐박힘.

순간 올라오는 울화와 짜증. 울고 싶다. 아! 짱나!

용균 이사님 달려와 손을 잡고 끌어올려 주심. 민규씨 마구 마구 밀어 올려줘서 후다닥 다시 올라옴.

용균이사님 “고샘은 뒤로 빠졌다가 한 템포 쉬었다가 나가죠”  뒤에 서서 그 울화통을 마구 마구 속으로 삭이고,

여러분들의 팁을 듣지만 귀에 안 들어옴.

그제서야 어떻게 했더라를 곰곰이 생각해보며 그래 천천히 팔에 느껴지는 감을 느끼며 잡아보자며 차분히 천천히 올려 견제, 그리고 나간다.

영상을 보니 바람에 훅 뒤로 물려나다 견제를 잡았으나 조금 덜 잡혔고 뒤에 계시던 분이 한 줄을 뒤에서 잡아주신 덕에 나갔다.

심히 심정 상해 그냥 다른 생각 못하고 쫄로 내려와 착륙.
오후 비행, 바람은 오전보다 약하다. 사실 오전 바람은 다른 분들이 말하는 이륙하기 좋은 꿀바람, 오후 바람 미약.

바람이 불 때 훅 뒤로 밀리면 그 속도에 몸이 훅 날리며 뒤로 밀리는 통에 견제 잡을 겨를이 없다고 느껴진다.  근데 이 또한 내 생각일 뿐이리라. 근데 어쩌면 동선씨가 말한 대로 체력보강이 되면 잡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단 생각이 나름 들기도 한다.

차분히 생각해 본다. 그 순간도 놓치지 말고 허리를 숙인 채 견제를 잡으면 바로 이륙하지 않을까.

이런 정도의 바람에서 아무 생각 없이 이륙시도 할 때면 늘 이렇다. 생각을 하고 천천히 하면 되긴 된다.

오후 두 번째 이륙에선 천천히 들며 견제 후 바로 나갔고

열 잡고 올라가며 경희언니를 따라가 보고 바람을 받으며 마주 볼 수 있다는 것,

다른 분들 올라갈 때 나도 올라가고 앞산과 이륙장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며 열 잡고 올라가고 할 수가 있다는 것 자체가 좋다.

근데 바리오가 없으니 아 열 있구나 하면서 멈칫하다 콜 받으며 써클링하면 늘 한 템포 늦다.

열 잡는 써클링의 연속적인 동작이 아직 잘 안 된다. 기체 안정적으로 올라가는 것도 서툴다.

어찌됐건 이륙장위에서 이륙장을, 강변을 보는 건 참 좋다. 더 올라가고 싶은데 왜 써클링하며 올라가는 게 이리 힘든지(경상도말로 디다.)

고도침하 열 포인트에서 멀어지자 착륙장으로 가라는 콜이 온다.

착륙, 지난 밤 무릎을 삐끗한 터라 아낌없이 동체 착륙, 짱님의 꾸지람에도

“괜찮아요. 무릎이 안 좋아요.”를 속으로 되뇌며,

일어나 기체 정리를 하러 착륙장 가장 자리로 어슬렁 어슬렁 나오며 속으론 더 올라가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다 짱님의 다시 올라가란 말에,

정인화씨의 난 안 올라간다는 말과 토 나올듯한 띵함과 속 울렁거림에도 불구하고 기체 통째 들고 포항팀의 트럭에 올라타고 이륙장으로 쪼로록.

다시 이륙, 바로 이륙, 다시 열 잡고 올라간다. 아래쪽에 민규씨 기체가 보인다.

어! 이륙장 왼쪽에서 앞산 쪽으로 가네~ ~ ~  내가 이륙해 온 코스랑 다른데. . . .  열 잡고 더 많이 올라가겠지!

앞 쪽에 호정이사님의 기체도 보인다.

위쪽에 더 많이 떠 있는 기체들을 보며 아래쪽에 있지만 바로 올라가는 두 분의 기체를 보며  
아고!!!!!  부럽다. 참 디다.

연속적으로 부드럽게 써클링하며 고도 올리며 함 놀아보고 싶다.

그런데 이륙을 잘 할 수 있게 될지, 작년 그 10월3일의 이륙실패를 다시 거듭할 지도 모르는 채

이런 모든 마음을 뒤로 물리고 눈 수술을 해야 하고 쉬어야 한다. 마음을 내려놓자.

그래도 못내 아쉽다. 수술을 미루고라도 비행을 더 해서 어떻게든 이륙을 시원하니 쭉 하고 싶다.

그래~ 그래~ 이 모든 마음을 내려놓자. 안 돼도 어쩌겠나?

쪽팔림이 어디 한 두 번이던가? 더 이상 팔릴 쪽도 없지 않은가?

일을 하는 직장인이고 그래도 일이 우선이고 나는 이 비행을 오래하고 싶다.

아침에 온 그대로 저녁에 돌아가고 다음 주 또다시 기대와 설렘으로 비행을 나오고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 싶다.

지금 현재 내비행의 롤 모델은 호정이사님이다.

조용히 자족하며 롱런하는 비행을 하자. 내가 무슨 비행의 강자가 될 것도 아니고

그저그저 폼이 좋은 자세, 조용히 자족하는 비행을, 늘 웃으며 귀가하고 싶다.

 

오랜만에 비행일지를 올려볼까 싶어 홈에 들어갔다.
동영상이 바로 직전에 올려 진 걸 봤다.
왜 안하던 일을 하는가? 그 정도의 퍼포먼스면 당근 올리지 않는가?
그러지 맙시다.

그 사람의 인격적인 부분이 망가질 정도의 어떤 영상이라면 빼야겠지만
뽕희 이사님은 그 모든 걸 초월하시는 품격을 갖추고 모든 걸 해학적으로 희화시키며, 인간미 넘침을 뿜뿜하시니, 한마디로 넘사벽!

또 다른 클래스로 남겨둬야겠지만
누군가가 말을 할 때, 그 말의 본질에서 벗어나지 맙시다.

그 정도의 아이덴티티는 되는 사람이니께.

하던대로 쭈~~욱 하세요.

 

QRCodeImg.jpg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19.10.03 02:55
    날다 보면 언젠가는 열이 더 잘 느껴질거고 그열을 안놓치실거에요 될때까지 하면됩니다. 놓치면 어떠하요 또 날아서 잡으면 되는것을!!
  • profile
    박홍삼(박광진) 2019.10.03 12:46
    정숙누나...
    다친거도 모르고 지상훈련 시켜서 죄송합니다..
    속으로 엄청 욕 했겠지여...ㅋㅋ
    저놈 얼굴도 큰놈이 힘든거 시킨다고..ㅎㅎ
    그래도 잘 따라줘서 고마워여...누나의 그 열정이면 꼭.....꼭....아니
    시간이 흐르면 멋진 파일럿 됩니다...장담합니다...
    왜....사실 저가 그래서...애기하면 쪽팔닌데...
    150회 넘도록 매번 쫄비행...찍기 잘 보일려고 하다가 다리 뚝 뿌려지고..
    장거리 욕심 부리다가 허리 복합골절 오고...
    병원 입원 시켜는데 정신병원 입원 시키고....성용이가..이 나뿐놈..ㅎ
    시간지나서 생각 해 보니깐..
    남들한데 잘 보일려고....나의 욕심..그리고 자만심..등등ㅠㅠㅠ
    참...이 패러가 뭔지...장거리가면 무거운 기체 메고 복귀하는게 얼마나 힘드게여..후우...
    열 잡아서 올라가면....자기 만족이지여..
    애기 길어지네....그냥 성격 드려운 저같은 사람...남동생..이뿐 여동생..언니..오빠들
    만난다고 오면.. 좋겠네여...주의사람들 넘 신경 쓰지말고여..
    항상 즐기세여...
    저가 빅리그 1등하면 나이트클럽(한국관) 쏠께여...
    빅버드에 있는 동안만큼 즐기면서 좋은 추억 만들어여..
    평일때는 맞튼일에 충실해야지 되고여....늘 화이팅하시고여...아...싸...
  • ?
    kosuk8 2019.10.04 17:26

    "저가 빅리그 1등하면 나이트클럽(한국관) 쏠께여..." 어기면 안됩니다.
    눈이래도 나가서 응원 열심히 하께요. 화이팅!!
    그렇다고 과욕부리고 다치믄 절대 안되고요.
    속으로 욕 안합니다. 즐거운 비행, 안전한 비행이 되게 도와주려는 분인데
    말로 할 수없을 만큼 고맙지요.
    아고~~~ 힘들어라. 한쪽 눈깔로 볼라하니 오타가 많아도 용서해주삼.
    초장님만 믿고 있음 만사형통이겠는데요. 한국관도 쏜다하지. 이래저래 비행에 도움도 주지
    얼굴만 큰게 아니네여 마음도 넓고 크네여!
    원래 큰 산에는 바위도, 돌, 자갈도 흙도 있듯이
    빅버드에도 큰 새도, 작은 새도 있고 작은 새가 있어야 큰 새가 돋보이잖아요.
    큰 새도 좋아하지만, 작은 새도 귀업잖아요.
    소세지(소심하고 세심하고 지랄)같아 보여도 저 소세지아닙니다.
    뭐 바로 바로 직격탄을 날리는 성격도 아니지만
    속으로 전전 긍긍하지도 못합니다. 에너지 부족이라
    그리고 성격상 선택과 집중에 대단한 탁월함이 있어서(에너지 절전 모드가 필히 필요해서)
    그 상황이 돼서 말할 때만 맘에 두지, 다른 순간에 그에 대해서는 기억력 꽝입니다.
    늘 도움주시는 분들께 항상 고맙습니다.

  • profile
    남선달 2019.10.03 20:21
    잘안되고 답답해 하는 마음이 일지에 절절히 묻어 나오네요....ㅠㅠ
    근데 난도 초보땐 항상 그랬는데...
    혼자서만 속 끓이시는게 아닙니다....ㅎㅎㅎ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신 빅버드내에 젊은분과 같이 생각 하시면 안되실겁니다...
    젊은분들은 배우는 속도가 스폰지 물빨이 땡기듯 엄청 빠르다는걸 요즘 난도 보면서 깜작 깜작 놀라네요...ㅎㅎㅎ
    나이도 좀 있고 근력이 딸리는 여성분이시고 약간에 시간과 노력이 조금더 필요 하실겁니다...
    바람을 이용하는 요령과 열에대한 이해가 감이 잡히면 금방 올라 서실 겁니다...ㅎㅎㅎ

    즐기세요.....빅버드는 비행이 다가 아닙니다..ㅎㅎㅎ
  • profile
    사라센 2019.10.04 00:01
    비행이 참 어렵죠?
    쉽지않은걸 하고있는 고샘이, 우리들이 참 대단하신거죠.
  • profile
    이사도라 2019.10.04 08:30
    고정숙씨 ! 말을 그리 빙빙돌리면 아무도 못알아듣지요......
    나도 열받아서 미치기 일보직전까지 갔을때 속으로 끙끙 거리는 성격이 못되어서 스쿨장님...국장님....고참들....
    막 덤비고 그랬는데....표현을 하세요...화를 참지마시고.....여기선 교양 일찌감치 밥 말아먹고 없습니다...^^*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19.10.04 10:44
    여긴 스쿨(학교) 인데 선생님들한테 덤비고 화내면 안되지라!!! 교육생들에겐 우리 누님도 고참인데! 누님하는거보고 배우면 짱님 국장님 서글픕니데이 ㅜ
  • profile
    박홍삼(박광진) 2019.10.04 20:29
    QR코드꼭 봡주세여..보고 있는데..
    어지럽고..눈 사파리 되고.. 눈깔 티어 나오겠네..ㅠㅠ
    뭐 보라고여..
  • profile
    저압선(박주언) 2019.10.04 21:53
    초장님 QR코드 어플로 인식하면 고썜의 비밀영상이 나올겁니다 ㅋ
  • profile
    이사도라 2019.10.04 20:59
    속으로 참으면 병된다는 말씀 ...나보다 더 심한사람 열명은 댈수있구요...저 또한 배웠어요...
    일단은 열을 체험해보니 몸의 에너지를 다 뺏어갑니다....아직도 비실비실하고있어요.^^
  • profile
    nightflight 2019.10.04 22:07
    뱅일지 재밌네요~ㅎㅎ
    글재주가없어서 이렇게 달필이신분들보면 부럽네요
    저도 스쿨졸업할때까지 40여회 뱅할동안
    3번 착륙장들어왔어요ㅋ
    고참들한테 눈물찔끔나게 혼나기도하고
    첩첩산중에 매미되서 기체발로차고 굴리면서 하산할때도 있었고
    비바람 맞지않고 피는꽃이 있던가요
    홧팅입니다~
    길고 가늘고 질기게 냉면처럼~
  • ?
    kosuk8 2019.10.06 00:44
    초보적 이야기를 해 주시는데
    왜 안 믿어지죠.
    봉희이사님도 night flight 님도
    근데 그럴수도 있었겠다고 믿기로 했습니다. 그래야 저도 희망이 있잖아요.
    길고 가늘고 질기게 가 보겠습니다.
    땡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