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일지

|  회원의 비행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패20.jpg

장수군 논개활공장으로 빅버드패러 동호인 25명이 출발~2시간정도 걸려서 도착하자마자

점심식사하고 이륙장으로 이동~중급팀 태경씨가 가장 먼저 출발~쭉쭉나가고 고참들은

이륙하는 즉시 왼쪽 산으로 붙이는데 초보들은 오른쪽으로 붙여서 바로 착륙장으로~

 

착륙장이 굉장히 넓고 잔디도있고 근사한 종합운동장이다. 국장님 콜 받고 어디로 유도

하는지 이해가 안되어서 우왕좌왕~결국 또 그 넓은 잔디 놔두고 고무트랙에서 꽈당!!!

 

쉬운데 어렵게 유도하신거같아서 ~전체 라인만 제시해주시면 이 넓은 운동장에 못들어

오겠냐고항의 하듯 국장님께 말씀드렸다그리고 다시 이륙장으로 가는데 발목이 많이

시큼거렸지만 아직도 착륙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버리지 못한 나한테 더 화가 났을지도~

 

울고싶었지만 꾹 참고 올라갔다괜히 스쿨장님께 시비걸듯~바람이 기체를 훅훅 들어주면

써클링해볼까요?“...”아무때나 마음대로 돌리면 안되고 시키는대로 하세요!“ 찍소리 못하

고 두 번째 비행 이륙은 불안했지만 나가자 마자 스쿨장님~ 왼쪽으로360돌려보라고

하신다앗싸!!!  뱅뱅 돌리니까..자꾸 돌려보라고 하신다... 또 뱅뱅 돌려보았다...자꾸 올라

가는 느낌은 다른 기체를 통해서 알수있었다..어느새 고도가 많이 확보되어서 박광진초

급팀장 쪽으로 가라는 국장님 콜 받고  팀장님은~내 얼굴보고 따라와요” 광진팀장 콜 받고 열심히

얼굴쳐다보면서 써클링근데 얼굴이 사라졌다. 국장님께서 다시 백승호씨랑~초급팀장이랑

둘이서 박경희책임지라고 콜 주시는데~ 졸지에 짐덩어리가 되었다.짐덩이는 별로다.

 

마음접고 착륙장으로~ 국장님 콜 받고 ~이번엔 정확히 알아들었다. 나름 고도처리하고

착륙도 사뿐히했는데~"오마이갓!!! " 폰에 열어둔 나의 비행기록에 최고고도가 1,707m

이고 지속시간은 40분이었다그래서 고참들이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결과가 좋으면 다 좋은거냐고 늘 따지던 아들이 생각났다.

“ 아들!!!  엄마는 그렇다.

정말 순간 순간 짜증나고 힘들어도 이렇게 결과가 좋으니 모든 것 다 해피하다...“

 

집에 가는길에 고정숙씨 한테 자랑질을 했더니~~~ 정말 약올라 죽을라 한다.

약 올라하지마시고 얼능 나오세요~~~줌마 3명 뭉쳐다니게~~~

그리고 태봉씨!!! 몸 바리오 칭찬 감사해요!!! 제가 사실 기계 좀 싫어하거든요~^^.

  • profile
    박홍삼(박광진) 2018.07.16 07:53
    잼나는 비행 하셨네여...
    비행도 좋은만 맘도 다스리려야지 되겠네여..
    모든 원인은 욕심입니다...
    국장님이 착륙 유도과정은 회원들 안전을 위해서
    혼자서 땡빛에서 고생 하시는데.....
    앞으로 더 더워지는데 안전하게 늘 애기 하시는
    가늘고 길게 안전 비행하세여..
    같이 얼굴 보면서 써클링해서 영광이었습니다..
    욕심을 버리세여...저도 잘 안되네..ㅋㅋ
  • profile
    조민경 2018.07.16 11:32
    처음으로 1700까지 올라가서 기분 진짜로 좋아겠습니다...그 기분 잘 알죠...ㅎㅎㅎ
    축하드립니다... 앞으로 더 안전하게 좋은 비행 많이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장수는 처음 비행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스쿨장님, 사무국장님이 평소 보다 더 신경을 많이 쓰고 이륙, 착륙 콜을 했습니다.
    착륙장이 잔디구장이라서 보기에는 넓고 좋아보여도 스탠드나 전광탑 같은 구조물이 있어서 콜하기 쉽지 않은 곳이였습니다.
    고참들도 착륙장에 들어올때는 바짝 긴장하고 신경을 쓰면서 착륙 들어왔습니다.(평소에 자주 비행하는곳에서도 물론이고요)
    아직 본인 혼자 스스로 착륙하는게 쉽지 않은 상태이고 낯선 곳이라서 전체적으로 풍향을 얘기 하고 혼자 착륙할수 있게 지켜보는건 아직 이른 단계인데 사무국장님이 어렵게 착륙유도를 한게 아닌데 스스로 당황하여 콜을 따라하지 못해서 착륙하면서 꽈땅한거 같습니다. 그리고 정풍에 제대로 들어오면 100% 하는것은 모두 본인 스스로 해야 하는것입니다.
    착륙하면서 엉덩이 착륙, 엎어지는것 모두 본인이 컨트롤 실패해서 그런것이지 콜하는 사람의 잘못이 아닙니다.
    사무국장님 콜때문에 착륙을 그렇게 했다고 하소연 하시면....더운데 그늘하나 없는 땡볕에서 열심히 콜하신 사무국장님
    힘빠지십니다......
    그리고 비행 오래한 고참들도 풍향, 풍속 , 그날 자기의 컨디션 등에 따라 이,착륙이 잘 안될때도 있습니다.
    이제 겨우 교육생 벗어나서 더 큰 비행 하기 위해 열심히 날개짓 하는데 많은 실수, 좌절 , 앞으로 계속 생길겁니다
    그때마다 하나씩 견뎌내고 이겨내면서 100회.500회 1000회 즐겁게 생각하면서 비행 하시면 안다치고
    오랫동안 즐겁고 자기가 원하는 비행 할 수 있습니다.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시고 늘 안전을 생각하면서 즐겁게 도전하는 패러인 되시길 바랍니다.
    어린 제가 이런말씀 드린다고 기분 나쁘게 생각지 마시고 더 오래 비행한 선배의 작은 직언이라 생각해주세요 ^^
  • profile
    이사도라 2018.07.17 02:23
    초급팀장님!!!
    민경총무님!!!
    모든것은 미숙한 저의 탓입니다...
    국장님! 스쿨장님께 죄송하죠~ 넘어질때마다 다치는것 보다 더 잘할수있었는데 그렇게 못한 아쉬움에~~~
    실력도 안되면서 승부근성만 남아서 큰일입니다.
    다 내려놓은 줄 알았는데 그 더러운 성질이 남아있었네요...
    스쿨장님! 국장님! 고생하시는것 잘~알고있습니다. 염려하지마세요...뒤끝은 좋습니다.^^